Soul-Partita.com

Love for Music

  guitar    others    J.S.Bach    review    free board


 0
 6    1  1


Name  
   Hs 
File #1  
   bwv988.jpg (0 Byte)   Download : 116
Subject  
   [BWV988]

골드베르크 변주곡에 대하여......

바흐의 가장 매혹적인 작품 가운데 하나인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그 작품과 관련된 에피소드 때문에 더욱 유명해졌다. 1802년에 포르켈(Johan Niko-laus Forkel)이 펴낸 바흐의 전기 속에는 이 작품의 작곡 경위에 대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개진되어 있다.

드레스덴 주재의 러시아 대사였던 카이제를 링크 백작(Hermann Carl von Keyserlingk)은 불면중에 시달리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골드베르크(Jahann Got-tlieb Goldberg)라는 하프시코드 연주자를 고용하여 그가 잠들 때가지 밤마다 옆방에서 하프시코드를 연주하게 했다.
그러나 그의 불면증은 점점 더 고질화되어 웬만한 음악으로는 잠들 수가 없어 바흐에게 초강력 수면 음악을 작곡해주도록 요청했고 그 요청을 받아 작곡된 것이 바로 이 변주곡이다. 카이제를 링크 백작은 이 변주곡에 몹시 흡족해서 '나의 변주곡'이라 불렸고, 잠이 오지 않을 때마다 "친애하는 골드베르크, 나의 변주곡을 다시 한번 쳐주게" 라고 청하고는 했다는 것이다. 백작은 이 작품에 대해 사례로 금잔에 금화를 가득 채워 바흐에게 사례했고, 그것을 바흐가 받았던 가장 푸짐한 보상이었다고 말하면서 포르켈은 이 에피소드를 이렇게 끝맺고 있다.

"설령 그 몇천 갑절을 보답했다 해도 그 변주곡의 예술적 가치에 비긴다면 결코 충분한 보상이었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 변주곡에 '골드베르크'라는 이름이 붙게 된 것도 포르켈이 전해준 이 에피소드 때문이었다. 그리고 그 로맨틱한 에피소드는 이 작품이 널리 알려지는데 크게 기여해왔지만, 그 신빙성에 대해서는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 변주곡이 출판된 것은 1742년(일설에는 1741년)이었다. 그리고 그 표지에는 카이제를 링크 백작에 대한 헌정사는 전혀 없이 그저 <아리아와 여러 변주곡 <건반악기를 위한 연습곡>(Clavier Ubung)이라는 표제와 함께 <아리아와 여러 변주곡>(Aria mit verschiede-nen Ver nderungen)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을 뿐이었다.

이 작품에 대해 '금화로 가득 채운 금잔'을 선물했는데도 작곡의 의뢰인에 대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다면 바흐는 배은망덕한 이라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
게다가 이 변주곡이 쓰여졌던 1740년경 골드베르크(1727-1756)는 겨우 13세의 소년에 지나지 않았다. 골드베르크가 비록 요절한 신동이라고는 하지만 바흐가 이 불후의 작품을 13세의 어린 소년을 위해 작곡했다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라는 의문이 제기되는 것도 당연하다.
골드베르크는 바흐의 장남 빌헬름 프리드만의 제자였고 바흐 자신으로부터도 얼마간 쳄발로를 배운 적이 있었다. 그리고 카이제를 링크는 드레스덴에 인접했던 라이프치히에도 왕래가 잦았으므로 바흐와는 친교가 있었고, 여러 상황으로 미루어 골드베르크로 하여금 이 변주곡을 자구 연주하게 했다는 것도 사실이었던 듯하다. 그러나 그의 의뢰로 이 변주곡이 쓰여졌으리라는 가능성을 아주 희박하다는 것이 근래의 정설이다.

최근에는 요한 엘리아스 바흐(1705-1755:바흐의 당질)가 기록한 것으로 보이는 고문서 하나가 발견되었는데 , 그 기록에 의하면 바흐는 1741년 새로운 쳄발로의 성능을 시험하는 연주회에서 이 변주곡 전곡을 연주했다. 그 연주를 듣고 나서 카이제를 링크 백작이 그 작품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자 바흐는 악보가 출판되는 대로 한 권을 보내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것이다.
이 기록이 신빙할 만한 것이라면, 카이제를 링크의 의뢰로 작곡되었다는 설은 사실과는 다르게 각색되었다고 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따지고 보면 이 변주곡에 골드베르크라는 이름이 붙어있다는 것 자체가 엉뚱한 것이 되고 말지만, 어떤 경위로 작곡되었다는 것과는 관계없이 이 작품이 건반악기를 위한 드높은 금자탑으로 빛나고 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거기에는 우리를 도취에로 휘몰고, 꿈속의 황홀경에 취하게 하고 마침내 깊고 그윽한 휴식을 제공하는 온갖 것이 숨어있다.

쾨텐을 떠난 라이프치히의 생활이 시작되면서 바흐에게는 갖가지 시련이 닥쳤다. 교회당국에서는 날이 갈수록 그에게 요구하는 것이 더욱 많아졌으나 그가 요구하는 것은 아무 것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처음 얼마동안 토마스 교회 칸토르로서의 직책을 충실히 완수하기 위해 온 힘을 다했다.
그러나 교회당국과의 거듭되는 불화 속에서 그는 차츰 그 직책에 대한 의욕을 상실해 갔고, 1736년과 37년에는 단 한 곡의 칸타타도 작곡하지 않았다. 그리고 라이프치히 대학생들의 연주단체였던 콜레기움 무지쿰과의 연주활동에 위안을 얻으면서 새로운 창작영역을 모색하고 있던 중 작곡된 것이 골드베르크 변주곡이었다.

아리아로 시작되어 30개의 변주곡을 거쳐 아리아 다 카포로 끝나는 이 작품이 쓰여진 것은 1741년경이었으나 변주곡의 바탕이 되는 아리아는 오래 전부터 <안나 막달레나를 위한 음악수첩>에 기록되어 있었다.
바흐 자신의 창작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으로부터의 차용인지 분명치 않지만 그 아리아는 오랜 동안 그의 가슴속에서 회태(懷胎)되어 발효를 거듭하면서 마침내 신비로운 핵분열을 통해 장대한 변주곡으로 솟아올랐다.
신비로운 핵분열이라고 말한 것은 우리들이 파악할 수 있는 요소들과 함께 파악할 수 없는 요소도 함께 섞여 그 발효의 촉매작용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바흐의 무수한 무곡 형태의 작품(첼로 모음곡, 프랑스 모음곡, 파르티타 등) 중에서 사라방드는 언제나 가장 우아하면서도 심오한 맛을 지닌다. 그리고 이 변주곡을 잉태시킨 사라방드의 아리아는 그 소박한 아름다움 속에 엄청난 비밀을 그 속에 감추고 있다. 얼핏보기에는 아리아의 선율이 아니라 베이스 라인에서 변주의 소재를 취한 듯 하면서도 그 형체가 이따금 초월적인 영역을 넘나드는 것도 이 변주곡이 지닌 신비의 세계이다. 그래서 변주곡이라기보다는 하나의 변모(metamorphosic)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바흐의 무수한 음악이 절묘한 기하학적인 구조로 되어 있다는 것은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일이지만 이 변주곡에서 간과할 수 없는 또 하나의 측면은 갖가지 수의 트릭이 곳곳에 숨어 있다는 점이다.
마틴 얀센(Martin Jansen), 헤르만 켈러(Hermann Keller), 프리드리히 스멘트(Friedrich Smend) 등이 바흐의 음악 속에 절묘하게 짜여져 있는 '수의 무늬'에 대해 파헤치려고 노력해 왔고, 마태 수난곡은 처음부터 끝까지 거대한 수의 스핑크스임을 증명하려는 눈물겨운 연구성과도 있었다.
그러나 지나치게 파헤치지 않고 얼핏 살펴보기만 해도 이 변주곡의 몇 가지 수로 얽혀 있다는 것은 쉽사리 눈에 띄게 될 것이다.

먼저도 이야기했듯이 이 작품은 아리아로 시작되어 30곡의 변주곡이 전개된 다음 아리아 다 카포로 끝맺는다. 그러므로 모두 32곡으로 구성된 셈이다. 그리고 이 32곡을 이끌어가는 아리아는 반복을 포함하여 32소절로 되어 있다.
그러므로 반복을 섣불리 생략해 버린다는 것은 바흐의 의도를 거슬리는 것이라는 것이 명백하다. LP시대에는 한 장의 레코드에 전곡을 수록하기 위해 반복을 생략한 채 50분 내외로 연주되었으나 80분까지 녹음이 가능한 CD에서는 반복을 거의 살려 녹음하고 있다(삐에르 앙따이→77분 26초, 니콜라예바→79분 38초, 크리스토프 루쎄→76분 44초).

각 변주곡은 2개씩 걸러 카논으로 전개된다는 것도 바흐가 짜놓은 수의 무늬에 속한다. 첫 아리아를 변주곡이 끝난 후 다시 등장시킬 때도 바흐는 그 구실을 제공해주고 있다.

아리아 다 카포를 등장시키기 직전의 30번째 변주곡에 두 개의 퀘들리베(당시에 유행하던 노래)를 교묘하게 교차시키고 있는데, 그 중 하나는 '나는 오랫동안 너로부터 멀어져 있었다. 돌아 오라, 다시 돌아와 다오'라는 내용이다.
다시 돌아오라고 호소하는 그 대상이 곧 처음이 아리아이고 그 간청에 못 이겨 아리아가 다시 회귀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작품이 지닌 갖가지 수수께끼에만 집착할 필요는 없다. 변모의 신비, 그 신비의 다채로움과 무한한 생명력의 맥박에 감전되기만 한다면 우리는 그 신비의 문안으로 쉽사리 들어갈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자료제공] 한국 유니버설뮤직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Pierre Hantai의 쳄발로 연주로 듣고 있는데 너무 아름다운 연주를 들려주네요. 가운데 음반이예요.
앙타이의 연주는 gallery에 있는 음악의 헌정(Jordi Savall)에서 3성,6성 ricercar 에서도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Glenn Gould의 55년 녹음을 들어보면 정말 천재라는 생각을 안할 수가 없습니다. 55년이면 23살때의 녹음이란 얘긴데 23살 먹은 청년이 이런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는게 놀랍습니다.


Bradley  ilNjSVFWDoKmwRY
Bradley  VRyZjshBkupOe
Mark  jfuVezKwsqrAFaRdei

Name Memo Password  
        


Prev
   Jordi Savall - 비올라 다 감바 (violadagamba)

이선아
Next
   [Officium] officium - 성무일도란?

H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iYoo

  contact site manager

 © copyright 2001 - 2002 soul-partita.com